배우 남주혁,/사진=텐아시아DB
배우 남주혁,/사진=텐아시아DB


남주혁 측이 ‘학폭 논란’ 관련 재차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남주혁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지난 6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추가 폭로에 대해 반박했다. 먼저 2차 제보자의 주장에는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확인했다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 카카오톡 단체방에 있었던 대화 내용과 관련한 기사는 당시 사건의 전모를 게재한 것이 아니라 앞뒤 정황에 대한 아무런 설명 없이 일부 단편적인 장면만을 발췌한 것”이라며 “배우가 제보자에게 사과하려는 시도를 하였다는 제보자의 말 또한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카카오톡 단체방에서 있었던 일은 사실관계가 대단히 복잡하고 등장인물들의 매우 사적인 영역의 문제”라며 “조만간 법적 대응 과정에서 분명하게 사실관계가 확인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속사 측은 “나중에 형사절차에서 결백이 밝혀진다고 하더라도 이러한 작금의 현실은 되돌릴 수 없는 것으로서 배우 본인에게 그 자체로 너무나 큰 고통임은 쉽게 짐작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당사는 배우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강경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하여 신속하게 고소장을 접수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끝으로 “앞으로 확인되지 않은 무분별한 주장, 루머를 확산하는 유튜버 등 매체에 대해서도 당사는 강경하고도 단호하게 법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온라인매체 더데이즈는 남주혁과 중, 고등학교 동창이라는 A씨의 제보를 바탕으로 남주혁의 학폭 가해 의혹을 보도했다. A씨는 남주혁이 소위 ‘일진’ 무리와 어울렸고, 친구들에게 욕설과 폭행은 기본이고 ‘빵셔틀’을 시켰다고 주장했다. 남주혁 측은 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한 온라인 매체와 익명의 제보자를 형사 고소했다.

하지만, 소속사의 강경 대응에도 폭로자는 계속해서 등장했다. 이후 스포츠경향이 또 다른 제보자 B씨의 폭로를 다룬 것. 해당 매체의 인터뷰를 통해 B씨는 자신이 남주혁으로부터 빵셔틀, 강제 스파링, 스마트폰 유료 결제 등의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지난 6일, 세 번째 폭로자 C씨가 등장, 일명 '카톡 감옥' 피해를 보았다고 주장했다. 당시 C씨는 남주혁을 비롯해 12명의 친구가 있는 단체 카카오톡 채팅방에 강제로 초대돼 성희롱, 외모 비하, 성적 비하 등의 발언을 들었다고 했다. 다만, 남주혁은 뒤늦게 해당 채팅방에 들어왔고, 친구들의 대화를 거들었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남주혁 소속사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매니지먼트 숲입니다.
남주혁 보도 기사에 관해 말씀드립니다

먼저 최근 익명의 2차 제보 내용과 관련하여, 당사는 배우는 물론 다른 여러 채널을 통해 다각도로 사실 여부를 확인하였고, 2차 제보자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확인하였다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다음으로 오늘 카카오톡 단체방에 있었던 대화 내용과 관련한 기사는 당시 사건의 전모를 게재한 것이 아니라 앞뒤 정황에 대한 아무런 설명 없이 일부 단편적인 장면만을 발췌한 것입니다. 배우가 제보자에게 사과하려는 시도를 하였다는 제보자의 말 또한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카카오톡 단체방에서 있었던 일은 사실관계가 대단히 복잡하고 등장인물들의 매우 사적인 영역의 문제입니다. 기사에서도 언급된 것처럼 이미 당시 학교에서 사과로 마무리된 사건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현 단계에서 언론의 지면을 빌어 일일이 전말을 공개하는 것은 매우 적절하지 않다고 봅니다. 이 부분 역시 조만간 법적 대응 과정에서 분명하게 사실관계가 확인될 것입니다. 덧붙여 당사에 사실 확인을 단 한 번도 거치지 않은 채 일방적인 보도를 한 해당 매체에 심히 유감을 표합니다.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지금까지 익명에 숨은 제보자의 주장은 면밀한 팩트 확인도 되지 않은 채 그에 관한 분명한 증거나 정황들도 없는 상태임에도 그대로 언론에 노출되어 마치 사실처럼 받아들여지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에 반해 소속사와 배우는 아무리 그러한 사실이 없었다고 밝혀도 이미 악의적인 내용의 제보가 마치 사실인 것처럼 보도된 이후라 그러한 사실의 부존재와 자신의 결백을 증명하기란 매우 어려울 수밖에 없습니다. 나중에 형사절차에서 결백이 밝혀진다고 하더라도 이러한 작금의 현실은 되돌릴 수 없는 것으로서 배우 본인에게 그 자체로 너무나 큰 고통임은 쉽게 짐작할 수 있을 것입니다.

당사는 이러한 이유에서 배우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서는 1차 제보자에 이어 2차 제보자에 대해서도 강경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하여 신속하게 고소장을 접수할 계획입니다. 앞으로 확인되지 않은 무분별한 주장, 루머를 확산하는 유튜버 등 매체에 대해서도 당사는 강경하고도 단호하게 법적 절차를 진행할 예정임을 밝혀 둡니다.

감사합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