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열심히 준비한 만큼 최선 다해..' 그래미 시상식 무대 비하인드


방탄소년단(BTS) 진이 에피소드 영상을 통해 무대에 대한 애정과 열정을 드러내 시선을 끌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7월 4일 공식 유튜브 채널인 '방탄티비(BANGTANTV)'를 통해 'BTS(방탄소년단) @64th GRAMMY Awards'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방탄소년단이 참여했던 그래미 시상식의 무대 준비 과정과 비하인드가 담겨있다.
진은 당시 손가락 부상으로 무대 퍼포먼스 중 일부만 참여했지만 카메라의 동선을 꼼꼼히 체크하며 모니터링을 하는 등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드러냈다.
방탄소년단 진 '열심히 준비한 만큼 최선 다해..' 그래미 시상식 무대 비하인드
진은 영상 속에서 손을 다치기 전 안무를 모두 숙지했다며 퍼포먼스에 참여하지 못하게 된 것을 많이 아쉬워했다.

시상식 당일 진은 "상황이 안타깝게 되었지만 열심히 준비한 만큼 최선을 다해서 할 예정이고, 현장 보니까 무대가 굉장히 예쁘게 준비가 되었더라고요. 저도 보면서 멋있는 무대가 나오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라며 무대에 대한 각오와 기대감을 나타냈다.

장발을 자연스럽게 스타일링 한 진은 환상적인 피지컬과 넓은 어깨가 돋보이는 블랙 셔츠를 착용, 시크하면서도 세련된 분위기를 풍기며 화면 가득 완벽한 비주얼을 빛냈다.

시상식 현장에서 리허설을 마치고 진지하게 모니터링을 하던 진은 무대에 오르기 전 마지막 점검을 마친 후 이동하면서도 연습과 집중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이어 진은 그래미 시상식 공연에서 007요원으로 변신, 강렬한 오프닝과 공연 후반 합류해 무대를 꽉 채우는 퍼포먼스로 기립 박수를 받았다.
방탄소년단 진 '열심히 준비한 만큼 최선 다해..' 그래미 시상식 무대 비하인드
진은 무대를 마친 뒤 모니터링을 하며 "무대 앞에서 지켜보는 거 처음 이였는데 잘 하더라, 멋있더라"며 격려와 칭찬으로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진은 시상식이 끝난 뒤 멤버들과 함께 네이버 브이 라이브를 통해 그래미 어워드에 참석한 소감과 팬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