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진이 글로벌 앰버서더 수지의 새로운 브랜드 캠페인을 공개했다.

론진은 지난 5월 한국 최초의 여성 글로벌 앰버서더로 가수이자 배우 수지를 뽑았다. 이후 수지는 론진의 대표 모델인 론진 마스터 컬렉션을 착용한 이미지를 공개했다.


심플한 블랙 드레스에 론진 돌체비타로 포인트를 준 수지는 고혹적인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수지가 착용한 론진 돌체비타 컬렉션은 세월이 흘러도 변치 않는 우아함이 돋보이는 이탈리아식 삶의 방식을 보여준다. 이탈리아어 ‘Dolce Vita (인생은 아름다워)’에서 영감을 받은 이 제품은 인생의 달콤함에 대한 찬가로 46개의 톱 웨셀턴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18K 로즈 골드 케이스와 블랙 앨리게이터 스트랩이 체결되어 수지의 다채로운 매력과 럭셔리한 우아함을 잘 보여준다.

한편 수지는 첫 단독 주연작인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의 공개 이후 강렬한 연기 변신과 세밀한 감정 진폭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