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효림 / 사진=서효림 인스타그램
서효림 / 사진=서효림 인스타그램


배우 서효림이 근황을 전했다.

서효림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이 소식을 어떻게 전할까 지난 한 주 동안 고민하다가 호흡 한 번 하고 이렇게 글을 씁니다"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화장품을 만들었다"고 밝힌 서효림은 "결혼 후 아이를 낳고 나니 피부가 예민해지고, 아이를 위한 화장품을 만들고 싶다는 막연한 생각을 하다가 이 일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신중함과 여러 고민 끝에 아이들을 위한 화장품은 제가 좀 더 공부하고 실력을 쌓아서 만들어야겠다고 결론 내고 일단 제게 맞는 화장품들을 하나씩 만들어볼까 한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글을 쓰고 있는 지금 어떻게 전해야 제 마음이 표현될지 떨리기만 한다. 그래도 용기를 갖고 한발자국씩 저만의 진솔함으로 천천히 걸어가겠다"고 했다.

한편, 서효림은 2019년 배우 김수미 아들 정명호와 결혼, 슬하에 딸 한 명을 두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