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오윤아 인스타그램
사진=오윤아 인스타그램


배우 오윤아가 아들 민이와 단란한 일상을 보냈다.

3일 오윤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하트 이모티콘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오윤아는 차안에서 민이와 인증샷을 남기는 모습. 앞서 오윤아는 아들이 팔을 다쳐 수술을 하고 회복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민이는 뒷자리에서 팔에 깁스를 하고 있는 모습.

한편 오윤아는 JTBC 새 드라마 '날아올라라 나비'로 안방극장 복귀를 앞두고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