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태·강하늘, 드라마 인사이더서 호흡
"강하늘, 편안히 연기해"
사진=유튜브 채널 'JTBC JTALK'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JTBC JTALK' 영상 캡처


배우 허성태가 드라마 '인사이더'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최근 유튜브 채널 'JTBC JTALK'에는 '[JTALK] 허성태, '윤병욱'으로부터 느낄 수 있는 카타르시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허성태가 출연했다. 허성태는 "JTBC 드라마 '인사이더'에서 윤병욱 역할을 맞은 허성태라고 한다"라며 운을 띄웠다.

이어 "내 연기가 작품에 도움이 될지 신중하게 선택하는 편이다. 새로운 연기에 도전할 수 있는 작품이었고, 열심히 하면 작품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 정말 열심히 연기했다"고 이야기했다.

허성태는 "나랑 (윤병욱과) 외모가 닮았다. 윤병욱은 악역 콘셉트가 확실해서 환경을 즐기면서 도전을 할 수 있는 캐릭터였다. 내가 그동안 보여드렸던 악역의 모습과는 차이점이 있다. (지난 작품들 속 역할에서는) 몸이 바빴던 것 같은데 '인사이더'에서는 입이 좀 바빴던 것 같다"라며 웃음 지었다.

그는 "극 후반부에 강하게 부각되면서, 강하게 무너질 수 있는 역할이다. 더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카타르시스를 느낄 수 있는 역할이라서 더 열심히 연기하게 됐다. 얼굴이 터져라 열심히 했다. 연기를 위해 망가져도 괜찮다"고 설명했다.

허성태는 "평소 나의 버릇들이 있다. 나쁜 버릇들을 캐릭터에 섞어보기도 했다. 더 나아가 처음 콘셉트보다 많이 변했던 것 같다. 윤병욱이 미리 깔아 놨던 밑밥 때문에 공격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내가 당한 것 같다. 얽히고설킨 복잡한 관계 속에서 더 재미있는 서스펜스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극 중 배우 강하늘과 호흡한 허성태. 그는 "내가 낯을 많이 가린다. 거리를 두는 편이다. 특히 연예인분들하고"라며 "그 분들은 TV사람 같고 나는 안 TV사람 같다. 거리를 두는 편이다. 근데 그게 무너진 것이 강하늘이었다. 강하늘은 말 그대로 하늘이다. 정말 맑고 청초하고 만났던 연예인 중 연기할 때 정말 편하게 했던 유일한 배우였다"고 했다.

한편, 드라마 '인사이더'는 잠입 수사 중 나락으로 떨어진 한 사법연수생이 빼앗긴 운명의 패를 거머쥐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액션 서스펜스 작품. 매주 수, 목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