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빌보드 칼럼니스트가 선택한 ' 솔로 활동이 기대되는 멤버'


방탄소년단이 챕터2 시작을 알린 뒤 국내외 미디어 및 전문가들의 기대와 예측이 이어지는 가운데 뷔의 개인 활동에 대한 기대감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1일 ‘Arirang News Center(아리랑 뉴스 센터)’에는 방탄소년단의 휴식과 멤버들의 개인 활동에 대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나누는 모습이 방송됐다.



빌보드 K팝 칼럼니스트 Jeff Benjamin(제프 벤자민)은 “그룹과 멤버들에게 새로운 챕터는 매우 흥미로울 것이며, 긍정적이고 새로운 결과를 가져올 것이다”, 음악 평론가 김영대는 “아티스트가 재충전을 하거나 솔로로 새로운 작업물을 내는 것이 그룹의 발전에 있어 자연스러운 과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제프 벤자민은 “래퍼들이 믹스테이프를 통해 개인 작업물을 보여준 것과 달리 보컬리스트들은 그렇지 못해 그들의 개인 작업물을 듣는 것은 매우 특별할 것 같다. 특히 뷔가 재즈(jazz)와 올드 소울 음악(old soul music)에 대한 애정을 공유해 온 사실을 잘 알고 있다.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하는 부분이며 그것이 뷔의 개인 작업물에 어떻게 영향력을 발휘할지 매우 기대된다”고 밝혀 뷔의 솔로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뷔는 평소 탁월한 안목으로 다양한 음악을 들으며 스펙트럼 넓은 음악적 취향의 소유자로 잘 알려져 있다.

방탄소년단 뷔, 빌보드 칼럼니스트가 선택한 ' 솔로 활동이 기대되는 멤버'
특히 재즈를 좋아하는 뷔는 앞서 한 인터뷰에서 “어릴 때 재즈를 많이 듣고 자랐는데 지금은 너무 좋아하고 하고 싶은 음악이 그런 결이라는 생각이 든다”, “재즈는 자유롭고 그걸 너무 좋아한다", "레이디 가가와 토니 베넷의 영상들을 많이 찾아본다"며 재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표했다.



앞서 영국 매거진 ‘VOGUE(보그)’는 뷔가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을 보일 것으로 예측하며 가수, 배우, 사진작가, 화가 등 다재다능한 올라운더로서 다채로운 창의적 활동으로 끊임없이 변신을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매체는 더불어 “뷔는 허스키하고 독특한 바리톤을 가졌다. 뷔의 앨범은 네오 소울과 재즈곡으로 기대되며 예상하지 못한 아티스트들과 컬래버레이션이 이루어지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