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방송인 장영란이 근황을 전했다.

장영란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걱정 많이 하셨죠? 잘 지내고 있어요. 사실 유산 끼가 있어서 모든 일정 다 취소하고 일주일 내내 집에서#눕눕눕했어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노산이라 체력도 급속도로 떨어지고 온종일 배 타고 있는 이 느낌 #울렁울렁 힘들지만 잘 버티고 있어요. 끝까지 잘 지킬게요. 저로 인해 희망을 가지시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잘 해볼게요"라고 덧붙였다.

장영란은 "잠만 자고 온종일 누워 있었는데도 #비글남매 엄마가 집에 있다는 걸 어찌나 좋아했는지 오늘 후시 녹음으로 외출한다니 슬퍼하네요. 후시 녹음하러 왔는데 이렇게 감사의 꽃바구니와 편지까지 #너무감사드려요"라고 했다.

또한 장영란은 "그리고 넘치는 감동의 선물들 꽃바구니, 입덧 사탕, 과일 바구니, 과일, 속 편한 동치미, 생선, 임산부 오일 소금 등등 감동의 선물들 다 감사히 받고 소중히 잘 먹고 있어요. 따로 문자 다 못 드려서 죄송해요. 잊지 않고 하나하나 다 갚으며 살게요"라고 말했다.

장영란은 "일하러 나오니 입덧이 한결 좋네요. 역시 #복덩이 #노산엄마그램 #난할수있다"고 전했다.

한편 장영란은 한의사 남편과 2009년 결혼,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최근 셋째 임신 소식을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