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헤어질 결심' 주역 박해일,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출연
박해일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공식 인스타그램
박해일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공식 인스타그램


배우 박해일이 김신영이 영화 '헤어질 결심' 촬영장에 가져온 담금주에 대해 이야기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 FM4U(서울·경기 91.9MHz)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는 코너 '선생님을 모십니다'로 꾸며져 영화 '헤어질 결심'(감독 박찬욱) 개봉을 앞둔 박해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해일은 극 중 호흡을 맞춘 김신영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현장에 김신영 씨가 오셨다. 박찬욱 감독님께서 영화 촬영 들어가기 전 캐스팅 하기 전에 '형사 후배가 있는데 김신영 씨 어떠냐?'라고 이야기를 던지셨다. 저는 무릎을 탁 쳤다"고 말했다.

이어 "극 속에 김신영 씨가 나오는 장면에 '극에 활력을 넣어줄 수 있는 배우를 캐스팅했구나'라고 생각했다. 박찬욱 감독님 말에 전적으로 동의했고, 기대가 컸다. 현장에서 만났다. 섬에서도 만나고 바닷가, 부산, 경찰서 사무실, 인천 등에서 만났다. 에너지가 좋으신 배우랑 같이 작업한 기억이 있다"고 덧붙였다.

박해일은 "현장에서 신영 씨가 반가웠다. 그때 친지분께서 준 담금주를 가져오지 않았나. 박찬욱 감독님이 좋아하라 하면서 촬영 중이니까 맛만 보고 나서 그 술이 사라졌다. PD님한테 물어보니까 '감독님 차 트렁크에 이미 들어갔다'고 하더라. 그 뒤로는 본 적이 없다. 미스테리하다. 저희 영화와 비슷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 분)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 오는 29일 개봉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