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갓세븐 영재, '3살 연상' 러비와 열애설 부인…"음악적 동료 사이"


갓세븐 멤버 영재가 세 살 연상의 가수 러비와의 열애설을 부인했다.

영재의 소속사 써브라임은 27일 "영재의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은 음악적 동료로, 각자의 앨범에 참여했던 만큼 서로의 활동을 응원하는 중이다”라며 “앞으로도 팬 분들과 더욱 좋은 콘텐츠로 소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영재와 러비는 약 1년간 교제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러비가 지난달 발매된 갓세븐 미니 앨범 '갓세븐' 수록곡 '드라이브 미 투 더 문(Drive Me To The Moon)' 작사에 영재(필명 Ars)와 공동 작사가로 이름을 올린 것 등을 근거로 두 사람의 열애설이 제기됐다.
다음은 소속사 공식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써브라임입니다.

본사 소속 아티스트 영재의 열애설에 대한 공식 입장을 전달드립니다.

먼저 영재의 열애설은 사실이 아님을 말씀드립니다.

두 사람은 음악적 동료로, 각자의 앨범에 참여했던 만큼 서로의 활동을 응원하는 중입니다.

앞으로도 팬 분들과 더욱 좋은 콘텐츠로 소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