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 "그룹 끝나면, 내 인생 끝나나"
은지, 명예 실추 우려
남혐·갑질 의혹도
브레이브 걸스 유정 은지 / 사진=텐아시아DB
브레이브 걸스 유정 은지 / 사진=텐아시아DB


브레이브걸스가 피로감을 호소했다. 멤버 유정의 우울감은 심각했고, 은지는 무속인의 허위 주장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소속사 대표 용감한 형제는 과거 브레이브 걸스가 회사를 대표하는 그룹이라 소개했다. 갖은 논란 속 멤버들은 지친 모양새. 용감함 형제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유정은 지난 25일 방송된 KBS2 ‘빼고파’에 출연했다. 유정은 심리검사를 받았다. 유정은 '꼬북좌'라는 별명과 함께, 밝은 미소가 돋보이는 멤버. 다만 미디어를 통해 보인 이미지와는 다른 검사 결과가 나왔다.

유정은 높은 우울감을 보였다. 유정은 “내 시간을 내 마음대로 사용할 수 없는 것이 힘들다"며 "브레이브걸스가 끝나면 내 인생도 끝날 것 같고, 다시 예전처럼 일이 없을 것 같고, 그러면 ‘난 뭘 해야 하지?’라는 생각에 생각이 엄청나게 많아진다”고 토로했다.

유정은 바쁜 연예계 생활이 지친다고 밝혔다. 브레이브 걸스의 인기와 동시에 개인적인 불안함이 자리한 것. 피로도를 쌓고 있는 멤버는 유정뿐만이 아니다. 은지는 자신이 의도치 않은 구설에 휘말렸다.
브레이브 걸스
브레이브 걸스
최근 소속사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는 "무속인 만연당이 은지의 점사를 봐줬다고 주장하고 있는바, 이에 따른 2차 피해와 아티스트의 명예 실추가 우려된다"며 "공개 사과와 더불어 더 이상의 허위 사실을 유포할 시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만연당은 앞서 모바일 OTT 플랫폼 바바요의 한 프로그램을 통해 은지의 점사를 봐주며 브레이브걸스의 역주행을 예견했다고 주장했다. 점을 보는 것은 개인의 자유다. 하지만 이미지가 중요한 걸그룹의 경우는 다르다. 은지는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주장에 해명해야 하는 난처한 상황을 맞았다.

브레이브 걸스의 '롤린'이 지난해 초 역주행했다. 또한 멤버들의 힘들었던 시절도 공감을 얻었다. 브레이브 걸스는 많은 관심을 받았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 영상 캡처
사진=MBC '놀면 뭐하니?" 영상 캡처
연예계 활동 속 다양한 구설도 있었다. 멤버 유나가 방송에서 페미니즘 단어를 썼다며, 남자 혐오 이미지를 얻었다. 지난해 7월에는 팬 매니저의 갑질 의혹도 불거졌다. 팬 매니저가 팬들의 서포트 물품을 길바닥에서 검사했다는 것. 소속사는 매니저를 해고했지만, 팬들의 상처는 여전하다.

브레이브 걸스는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의 대표 그룹이다. 실제로 용감한 형제의 예명을 따와 이름을 짓는 애정을 보이기도. 애정에 비해 멤버 보호는 부족하다. 피로감을 호소하는 멤버도, 이미지가 훼손되는 멤버도 있다. 소속 연예인은 여러 이슈에 고통을 호소하고 있지만, 대중이 인식하는 회사의 수장 용감한 형제가 돕고 있는 그룹은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 WSG워너비다.

브레이브 걸스는 5년의 무명 생활 끝에 이름이 알려졌다. 늦게 얻은 인기인 만큼, '롱 런'에 대한 열망도 강할 것. 역주행 후 1년이 지난 시점. 브레이브 걸스를 둘러싼 내·외부의 잡음이 터져 나오고 있다. 회사를 대표하는 그룹의 역주행 신드롬을 롱런으로 이어갈려면 어느때보다 세심한 관리가 필요한 때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