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DB, SNS
사진=텐아시아DB, SNS


그룹 핑클 멤버 성유리가 옥주현을 응원했다.

24일 옥주현이 자신의 SNS를 통해 캐스팅 관여 논란 및 동료 배우인 김호영 고소 사건 등을 해명한 가운데, 성유리가 해당 게시글의 댓글을 통해 하트 이모티콘으로 응원을 보냈다.

앞서 옥주현은 뮤지컬 '엘리자벳' 10주년 공연에 이른바 '인맥 캐스팅'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에 휩싸였다. 옥주현은 이를 즉시 부인했고, 자신을 저격하는 듯한 게시글을 올린 동료 뮤지컬배우 김호영을 고소했다. 엘리자벳' 제작사 EMK뮤지컬컴퍼니는 단계별 오디션을 통해 배우들을 캐스팅했다고 해명 글을 냈다.

이후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이 뮤지컬 배우들을 대표해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호소문에서 배우는 연기만 하고 캐스팅 등 제작사 고유 권한을 침범하지 말 것, 스태프는 배우들에게 평등할 것, 공정하게 약속을 지킬 것 등 3가지를 촉구했다. 이에 옥주현은 “저를 둘러싼 의혹들과 그것을 해명하려는 과정에서 신중하지 못했음을 깨달았고 반성했다"고 잘못을 인정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