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家폭력·이혼 암시' 조민아, 홀로 준비한 子 첫 생일상…"나도 생일인데" [TEN★]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근황을 전했다.

24일 조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아들 첫 생일상. 새벽에 삼신상 차리고 아침에 수수팥떡 만들고 생일상 준비 시작”이라며 “크게 한 것도 없는데 아들 생일 챙기고 엄마는 뻗었다고 한다”고 적고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조민아가 차린 아들의 생일상이 담겼다. 수수팥떡부터 미역국, 계란말이, 버섯 야채 볶음, 블루베리 등 정성 가득한 음식과 아기자기한 차림이 눈길을 끈다.

조민아는 “사실 엄마도 생일이었는데 말입니다. 생일이 같은 아들과 엄마"라는 등의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조민아가 아들을 위해 정성스레 차린 생일상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아기자기한 플레이팅까지 더해져 조민아의 손재주가 오롯이 느껴진다.

한편, 조민아는 2020년 6살 연상의 피트니스센터 CEO와 결혼을 전제로 교제 3주 만에 혼인 신고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같은 해 2월 결혼식을 올렸고, 이후 6월 23일 강호 군을 품에 안았다. 최근 조민아는 가정 폭력과 이혼을 암시하는 게시글로 팬들의 걱정을 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