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피플] "욕설·폭력·빵셔틀"…남주혁, 출처 모를 폭로에 '몸살'


배우 남주혁이 출처 모를 ‘학폭’ 폭로에 몸살을 앓고 있다. 익명 뒤에 숨은 무차별적인 폭로에 결국 소속사 측은 법적 대응에 나섰다.

남주혁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20일 학교 폭력 가해 의혹에 명백한 허위 보도라며 고소를 예고했다. 소속사는 “최초 보도기사에 관해 배우에게 관련 사실을 확인한 결과, 해당 내용 모두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며 "또한 이번 기사가 나가기까지 소속사나 배우에게 단 한 번의 사실 확인도 거치지 않은 매체의 일방적인 보도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무분별하고도 전혀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막연한 가십성 루머로 인해 가장 큰 고통을 받는 것은 배우와 가족들”이라며 “배우가 아무리 사실무근이라는 공식 입장을 밝히더라도 주홍글씨의 낙인이 찍히는 작금의 상황에 대해 소속사는 정말이지 참담하고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토로했다.

앞서 온라인매체 더데이즈는 남주혁과 중, 고등학교 동창이라는 A씨의 제보를 바탕으로 남주혁의 학폭 가해 의혹을 보도했다. A씨는 남주혁이 소위 ‘일진’ 무리와 어울렸고, 친구들에게 욕설과 폭행은 기본이고 ‘빵셔틀’을 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A씨는 남주혁이 졸업한 수일고등학교의 2013년도 졸업앨범을 제시했다. 하지만 졸업앨범 사진 한 장으로 그의 주장을 뒷받침하기엔 어려움이 따른다. 남주혁의 ‘학폭’을 주장하고 나섰지만, 근거는 제시하지 못한 상황. 남주혁 측이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내놓은 이상 무분별한 추측은 자제할 필요가 있다.

익명 뒤에 숨은 ‘묻지 마 폭로’는 2차 피해로 이어지기도 한다. 어디까지가 사실인지 알 수 없는 형태의 폭로는 자극적일수록 빠르게 퍼진다. 입에서 입으로 퍼진 소문은 어느새 사실로 둔갑하기도. 어느 쪽이 피해자든, 오르내리는 말속에서 상처를 입는 건 마찬가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