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미란 /사진=텐아시아 DB
라미란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라미란이 아들을 자랑했다.

라미란은 지난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열린 개인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했어요!! 너무 너무 고생 많았어! 많이 많이 사랑하고 많이 많이 자랑스럽다!!"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우리나라 국가 대표 선수들과 주니어 대표 선수들 모두 무척 좋은 결과들을 얻었답니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려요! 다들 너무 고생 많았어요!!!"라고 덧붙였다.
/사진=라미란 인스타그램
/사진=라미란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 속에는 라미란 아들이 대표팀 선수들과 함께 포디움에 올라간 모습이 담겼다. 라미란의 아들은 현재 사이클 선수로 활동 중이다.

이를 접한 라미란의 아들은 "1등 할 수 있었는데"라고 댓글을 달았다. 라미란은 "그래도 엄마는 아무도 부럽지가 않아! 넌 최고야!! 지금의 아쉬움이 널 괴롭히지 않고 선한 영향이 되길 바라. 1등 만이 전부는 아니야. 너무 수고했어. 엄청 덥다던데 컨디션 관리 잘하고 건강히 돌아와. 사랑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앞서 라미란 아들은 아시아 주니어 선수권대회에서 단체 스프린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