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사막도 아름다운 영화 장면으로 만드는 아우라


방탄소년단(BTS)진이 아름다운 모습과 멋진 포즈로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방탄소년단은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새 앨범 'Proof' 타이틀곡 'Yet To Come' 뮤직비디오 촬영 비하인드 컷을 공개하며 과거 뮤직비디오를 떠올릴 수 있는 상징적인 공간과 소품들로 앤솔로지 앨범 '프루프'(Proof)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담았다.
방탄소년단 진, 사막도 아름다운 영화 장면으로 만드는 아우라
진의 컷에는 높고 푸르기만한 하늘과 광활한 사막을 배경으로 트럭위에 앉아 화양연화pt.2 앨범 타이틀곡 'RUN'을 떠올리게 했고 2017년 발매된 'DNA' 뮤직비디오가 생각나게 하는 착장으로 눈길을 끌었다.


진은 '런'(RUN), '에피파니'(Epiphany) 등에 등장했던 검은색 트럭 위에 걸터앉아 사막의 강렬한 태양빛을 한손으로 막아 보지만 태양빛 마저도 아름다운 미모에 반했는지 얼굴을 떠나지 않자 다음 컷에서 자동차 운전석에 앉아 검지와 엄지로 얼굴을 받치기도 하고 한손으로 턱을 받치는 등 아름다운 미소로 카메라 렌즈를 응시하여 팬들이 마음을 또 한번 저격했다.
방탄소년단 진, 사막도 아름다운 영화 장면으로 만드는 아우라
검은 트럭과 잘 어울리는 라이더 재킷 느낌의 가죽 재킷을 입은 진은 팔짱을 낀 채 정면을 바라보는데 작은 얼굴에 도자기 같은 피부, 남자답게 시원한 눈썹과 쭉뻗은 날렵한 콧대가 더해지며 멋진 모습으로 광활한 사막을 멋진 오아시스로 만들어 역시 비주얼킹 임을 다시 한번 상기시켰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