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옛 투 컴' MV 촬영 현장..사막 위 오아시스


방탄소년단(BTS) 진이 독보적 아우라로 팬들을 설레게 했다.

지난 18일 방탄소년단은 공식 유튜브 채널 BANGTANTV를 통해 'Yet To Come(The Most Beautiful Moment) MV Shoot Sketch'영상을 공개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 사막에서 촬영한 'Yet To Come'(옛 투 컴) 영상은 데뷔 후 9년간 방탄소년단 MV에 등장한 스쿨버스, 트럭, 피아노 등 상징적인 소품과 의상으로 눈길을 끌었다.
방탄소년단 진, '옛 투 컴' MV 촬영 현장..사막 위 오아시스
진은 예전 MV(뮤직비디오)에서 등장했던 트럭으로 거친 사막을 가로지르며 멋진 운전 실력과 함께 거침없는 남성미를 발산하며 여심을 녹여버렸다.

흑발의 긴 헤어와 가죽 재킷 차림인 진은 한 손을 운전대에 얹은 채 인터뷰를 진행하며 시크한 섹시미를 뽐내며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진은 사막의 뜨거운 햇빛과 거센 모래바람에 찌푸린 영상이 나올까 애교 어린 걱정으로 팬들을 미소 짓게 했다.

촬영감독의 큐 사인과 동시에 진지한 눈빛과 자연스러운 제스처로 프로다운 면모를 보인 진은 'ACTOR JIN'(배우 진)바로 그 자체였다.
방탄소년단 진, '옛 투 컴' MV 촬영 현장..사막 위 오아시스
사막의 뜨거운 햇살과 강한 모래바람 속에서 이틀에 걸친 'Yet To Come' 진행된 촬영은 스쿨버스 단체 촬영으로 마무리됐다.

진은 촬영 마무리 후 "이곳이 SF 영화 '듄'(Dune) 촬영지"라고 멤버들에게 말했고, 정국은 "진형도 나중에 여기 와서 영화 하나 찍자"라며 'ACTOR JIN'을 응원했다.

첫 솔로 OST 'Yours'(유어스)와 슈퍼 파워 자작곡인 'Super Tuna'(슈퍼 참치)로 최정상 글로벌 솔로이스트 로서 눈부신 빛남을 보여준 진이 앞으로 새로운 모습으로 뉸뷰사게 빛날 활동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