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수연 / 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서수연 / 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배우 이필모 아내 서수연이 근황을 전했다.

서수연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요일은 대청소의 날"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하얀색 임산부 복장을 한 서수연이 거울 셀카를 찍고 있다. 특히, 임신 중인 서수연은 D라인을 드러내고 있다.

한편, 서수연은 2019년 이필모와 결혼,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두고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