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 제공=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 제공=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 제공=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개그맨 김대범이 주식으로 '마빡이' 수익을 다 잃었다고 밝혔다.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전재산 증발, 악성 아토피로 잠적...'개콘' 레전드 개그맨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김대범은 KBS 2TV '개그콘서트'에서 '마빡이' 코너에 출연하며 친근한 개그맨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김대범은 아토피로 인해 '개그콘서트'를 하차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긁으니까 자해를 하게 되더라. 다음날 일어나니까 얼굴이 뻘겋고 손톱에 피가 묻어있었다. 온몸이 다 따갑고 걸어 다니지 못할 정도였다. 별의별 약을 다 써도 듣지 않았다. 은둔생활을 한 거다"며 2년 동안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주식 투자를 했다가 실패한 사연도 전했다. 그는 "지인 덕에 주식을 시작하게 됐다. 인기가 떨어졌을 때를 대비해야겠다 생각해 1000만 원 정도 넣었는데 정말 오르더라. 지인이 시키는대로 하다 보니 어느 순간 상장폐지라는 아름다운 모습으로 돌아왔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당시 바쁜 나날을 보냈다는 그는 "링겔을 맞아가며 일했다. 정말 많이 벌었는데 하루에 5000만원도 번 적 있다"고 전했다.
사진 제공=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 제공=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 제공=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 제공=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그러면서 "힘들에 노력해서 몇 년 만에 '마빡이'라는 빛을 보고 잠깐 돈을 모은 건데 전부 다 잃었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샀다.

김대범은 아토피 증상이 호전된 후 방송 활동 복귀를 시도했지만 만드는 코너마다 '개그콘서트' 무대에 오르지 못했다. 그는 "여러가지 일을 했다. 밑바닥 생활을 많이 했다. 호객꾼, 막노동, 잡부도 했고 신촌 쪽에서 바지와 모자를 파는 노점상도 했다"며 당시 생활고를 고백했다.

현재 유튜버로 활동 중이라는 김대범은 “남을 웃기는 이 직업이 너무 좋다”며 “부족하고 평범해 보이는 저도 포기하지 않고 계속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용기와 동기부여를 주는 개그맨이 되고 싶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