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운 점 많아"
"팀 성과 있어...자랑스러워"
사진=유튜브 채널 'rokseal'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rokseal' 영상 캡처


국제 의용군으로 우크라이나를 다녀온 유튜버 이근이 근황을 전했다.

이근은 지난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ROKSEAL'에 '한국 사람들이 우크라이나 의용군에 대해 꼭 알아야 할 것'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근은 "(부상은) 지금 괜찮은 상태"라며 "이대로라면 몇 개월 뒤에는 회복할 것 같다. 워낙 특수부대 출신들이 다친다. 훈련 때문에 다치고 전투하다가 다친다. 근데 우리가 한 번 다쳤다고 평생 이 직업 계속 못한다? 그걸 받아들일 수 없다. 정신으로 체력으로 보완하면서 치료를 한다"고 운을 띄웠다.

이근을 둘러싼 소문이 많았던 상황. 이근은 "사실 아쉬운 점도 있다. 내가 여기 와서 정말 많은 것을 하고 싶었다. 아직 전쟁도 안 끝났다. 집에 간다는게 기분이 좋지는 않다. 보람은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여기서 만난 팀이 좋은 성과를 만들었다. 그런 면에서는 자랑스럽다. 팀원들도 잘 만났고, 내가 모집한 사람들 가운데 정말 훌륭한 분들도 계셨다. 다양한 임무를 했지만, 한 명도 죽지 않았다. 신에게 감사하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죽을 뻔한 경우가 많았다. 내 옆에 있는 사람들도 죽을 뻔 했다. 그렇지만, 내일 아니면 몇 시간 뒤에 다시 나간다는게 정말 대단하더라"라며 급박했던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근은 "우리 팀 부팀장과 같이 있었다. 다른 팀의 팀장도 있었다. 수색 작전을 펼칠 때 그 지역에 도착한지 얼마 안 돼 가지고 폭격을 맞았다. 대포를 맞았다. 그 때 우리는 어느 격납고에 있었다. 천장이 그렇게 두껍지 않았다. 그 격납고 천장에 구멍이 생겼고, 땅에도 구멍이 생겼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가 그 구멍 바로 옆에 있었다. 몇 초전이라면 우리가 맞았을 것. 근데 누구한테 걸어가다가 피하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

이근은 한국행을 선택한 배경도 언급했다. 그는 "무릎이다보니 어쩔 수 없더라. 원거리 침투도 있고 장기간 작전도 있다. 병원에 갔는데 쉽게 회복될 부상이 아니었다. 그렇게 한국으로 돌아가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