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전현무 인스타그램
사진=전현무 인스타그램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전현무가 패션 한풀이에 성공한 스타일링을 뽐냈다.

전현무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자님들 보세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들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지난 17일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 전현무를 위한 코드 쿤스트의 심폐소생 스타일링 모습들이 담겼다. 전현무는 올블랙 패션부터 포인트 셔츠에 와이트 팬츠 등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전현무 인스타그램
사진=전현무 인스타그램
이날 방송에서 전현무는 '코쿤 컬렉션'에 맞춰 대대적인 패션 리모델링을 시도했다. 코드 쿤스트는 전현무의 바지핏을 바꿔보고 싶었다며 평소 전현무가 입던 스키니진이 아닌 와이트 팬츠 로 착장을 입혔고, 전현무는 “이거 내 거다”, “나 완전 래퍼 같아”라며 만족해했다.

이어 전현무는 “내가 팔로워 수에 비해 '좋아요'가 적다. TV로 보면 점유율은 높은데 시청률이 안 나오는 것”이라며 SNS 고민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해시태그가 엄청 많고, 명언 같은 말을 많이 쓴다. 그러나 사실 나의 SNS는 무조건 '기자님들 보세요'하고 올리는 것”고 고백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코드 쿤스트는 솔직하게 “기자님들 보세요”라고 올려라라고 조언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