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음방 직캠 5개 최다 조회수 올킬...직캠 황제의 귀환


방탄소년단 뷔가 컴백 후 출연한 음악방송의 직캠 5개 모두 최다 조회수를 기록하며 직캠황제의 귀환을 알렸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6일 음악전문케이블방송 Met의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컴백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이날 방송은 팬들의 응원 속에서 사전녹화로 진행됐다. 지난 2020년도 이후, 방탄소년단은 2년 만에 음악방송에 출연해 전 세계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엠카운트다운’에서는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프루프의 타이틀곡 ‘Yet To Come(옛 투 컴)’과 수록곡 ‘For Youth(포 유스)’ 무대가 공개됐다.

뷔는 퍼포먼스가 없이 진행된 이번 무대에서 뷔는 무대천재답게 스탠딩 마이크 앞에서 눈빛과 표정연기, 감성보컬로 무대를 꽉 채웠다. ‘Yet To Come’에서 뷔는 풍부하고 깊은 목소리로 힐링을 선사, ‘For Youth’에서 힘 있는 청량한 보컬로 빛이 되어준 팬들에게 고마움을 노래했다.

Mnet의 유튜브 채널 M2는 오랜만에 출연한 방탄소년단의 무대와 멤버별 개인 직캠을 올려 팬들을 즐겁게 했다. ‘Yet To Come’ ‘For Youth’ 2곡의 무대를 ‘MPD직캠’ ‘입덕직캠’ 2종으로 촬영해 멤버별로 각각 총 4개의 직캠이 올라왔다.

뷔의 직캠은 최초로 10만 조회수를 돌파하기 시작했으며 현재 4개 직캠 모두 100만 이상 조회수를 돌파하며 최다 조회수를 기록해, 직캠황제의 명성을 재확인했다. (18일 오전 6시 기준)

특히 입덕직캠에는 일반 직캠과 달리 8분 정도에 무대에 등장해서 노래가 끝난 후까지, 뷔의 모든 모습을 담겨 팬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17일 방송된 KBS2 ‘뮤직뱅크’도 멤버별로 ‘얼빡직캠’을 공개했는데 이 역시 뷔의 직캠이 가장 높은 조회수를 기록, 방탄소년단이 출연한 2곳의 음악방송의 직캠 모두 뷔가 최다조회수로 올킬했다.

뷔는 지난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방탄소년단 공식 직캠 모두 1위를 차지했으며, 1000만 조회수 이상 기록한 직캠도 18개로 뷔는 K팝 역사상 최고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뷔의 직캠은 K팝 역사상 최단기간에 1억 조회수를 기록했다. 이 직캠은 현재 1억 3970만 조회수를 돌파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