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임창정 인스타그램
사진=임창정 인스타그램


사진=임창정 인스타그램
사진=임창정 인스타그램
임창정이 아내 서하얀과 아들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임창정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랑하는 가족사진. 세로"라고 글을 올렸다. 함께 게시한 사진은 부부가 리마인드 웨딩 촬영을 한 것. 임창정은 멋진 슈트를 차려입고 앉아있고, 서하얀은 우아한 화이트 드레스를 입고 임창정 옆에 서서 임창정의 어깨에 손을 올리고 있다. 다섯 아들과 함께 찍은 사진에서는 모두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전직 승무원 출신 서하얀은 2017년 18살 연상의 임창정과 결혼했다. 부부는 다섯 아들을 키우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