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최지연 인스타그램
사진=최지연 인스타그램


배우 최지연이 40대 여배우 피습 루머 당사자로 지목된 것에 직접 반박했다.

최지연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침부터 댓글들에 '괜찮냐'더라. 기사 보고 놀랐다. 저희는 잘 지낸다"라는 글과 함께 남편과 함께 데이트를 즐기는 사진을 게시했다.

이는 최근 불거진 ‘40대 여배우’ 이태원 피습 사건에 대한 간접적인 언급으로 보인다. 지난 14일 서울 용산경찰서는 30대 남성 A 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해다. A 씨는 이날 오전 8시 40분께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자택 앞에서 아내 B 씨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는다.

남성은 아내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렀고, 아내는 목 부근에 상처를 입었다. 남성은 범행 이후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고, 경찰은 주민 신고를 받고 현장에서 두 사람을 발견했다. 현장엔 자녀 1명도 함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내는 목 부근에 상처를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최근 긴급임시 조치에 따라 별거 중이었다. 남성은 범행 당일 아침 흉기를 구매한 뒤 집 앞에서 기다리다 아내가 나오자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은 자세한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해당 사건이 알려진 후 올해 48세인 최지연과 더불어 몇몇 연예인들이 B 씨가 아니냐는 의혹에 휩싸였다. 최지연은 1975년생으로 2018년 3월 작곡가와 결혼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