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대한외국인' 가수 김경호가 커피 쏘기 공약을 내건다.

오늘(15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긴 머리와 민머리’ 특집으로 꾸려진다. 대한민국 대표 긴 머리 김경호와 서남용, 민머리 홍석천, 박효준이 출연해 흥미진진한 퀴즈 대결을 펼친다.

그중 두 번째 출연인 김경호는 과거 상식 퀴즈 8단계에서 아쉽게 탈락한 적 있다. 재도전에 임하는 김경호는 지난 성적을 자랑하며 ”긴 머리 대 민머리 대결 구도로 가보자“라고 자신만만해한다. 이어 홍석천은 ”나도 8단계까지 갔다“며 맞대응에 나선다.

이를 듣던 MC 김용만은 ”긴 머리 팀과 민머리 팀의 성적을 합산해서 더 높이 올라간 팀을 가리자”고 번외 대결을 제안하기도. 이에 김경호는 “지는 팀이 커피를 쏘는 것으로 하자”며 즉석 공약을 내건다. 김경호의 도발에 두 팀의 대결은 더욱 흥미진진해진다는 후문이다.

한편, 대한외국인 팀은 호주에서 온 챔보를 영입한다. 챔보는 공인회계사 출신으로 글로벌 호텔 체인 H사의 재무부에서 일했던 이력을 가지고 있으며, 4개 국어 구사가 가능한 엄청난 스펙의 소유자다. 과연 챔보가 대한외국인 팀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긴 머리와 민머리의 유쾌한 퀴즈 대결은 오늘(15일) 저녁 8시 30분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