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家폭력·이혼 암시' 조민아, 홀로 子 돌잔치 준비…"눈물 울컥"


가정 폭력을 암시했던 조민아가 홀로 아들의 돌잔치를 준비한다고 밝혔다.

조민아는 14일 자신의 블로그에 장문의 게시글을 남겼다. 그는 “바로 다음 주면 우리 강호 돌이다”라며 “자가면역질환인 제가 목숨 걸고 낳은 내 아가. 생일날 운명 같이 출산한 평생의 선물 같은 우리 왕자님을 위해 작은 파티를 준비해 주고 싶었다”라고 적었다

이어“지금의 마음 상태나 체력으로는 다소 무리일 수 있지만 지금 당장 내 마음이 상처받고 몸이 힘들다고 아가의 소중한 순간을 챙겨주지 않고 지나치면 돌아보았을 때 분명 후회로 남을 것 같았다”며 “아가에게 돌은 평생에 한 번뿐이니까. 내 마음은 내가 다스리기 나름이지만 지금, 이 순간, 소중한 찰나들은 지나가면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그래서 혼자 강호 첫 생일을 준비해보고 있다”며 “이제 9일 남았다”고 예고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엔 조민아가 돌잔치 답례품으로 준비한 쿠키를 만드는 과정이 담겼다. 그는 “보통 부부가 함께 준비하는 돌잔치 답례품 등을 혼자 다 해내느라 정신도 없고 할 것도 너무 많고 해도 진전이 없는 것 같고 제대로 하는 것 같지 않아서 머리가 하얗게 됐는데 이것부터가 시작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혼자 헤쳐가야 하니까 차근차근해보자고 생각하면서 울컥하는 눈물을 여러 번 참았다”며 “이제 울면 안 된다. 약해지면 안 된다. 나약해서 어떻게 아들 엄마로 이 험난한 세상에서 나와 아기를 지키면서 잘 살아가나”라고 자신을 다잡았다.

더불어 “독해질 수 없는 사람이지만 전 좀 강해질 필요는 있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조민아는 “강호를 출산한 후로 나가서 친구를 만났던 적이 한 번도 없었기 때문에 이번 첫 생일이 더 의미가 깊다”며 “결혼하자마자 임신했고, 출산하고 육아하고 살림하느라 결혼 후에 집 밖에 나가서 나 혼자만의 시간을 가져본 건 잠깐씩 둘레길 운동했던 시간이 다였다”고 토로했다.

조민아는 2020년 6살 연상의 피트니스센터 CEO와 결혼을 전제로 교제 3주 만에 혼인 신고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같은 해 2월 결혼식을 올렸고, 이후 6월 23일 강호 군을 품에 안았다.

지난달 16일, 조민아는 16일 SNS에 "매일같이 반복되던 숨 막힘 끝에 엄마는 바닥으로 내동댕이쳐지고 과호흡성 쇼크로 정신을 잃었고 119가 왔고 경찰이 왔다"고 적었다. 과호흡이 와서 너무도 놀랐다는 조민아는 아들이 일어났을 땐 아들 곁을 지킬 수 있었다고 밝혔다.

지인이 단 댓글에 답글을 단 조민아의 글에선 남편의 폭력이 암시됐다. 조민아는 "어제도 안방 문고리 발로 차서 부수고 목덜미 잡아서 바닥으로 집어 던져서 나 고꾸라지고, 119 앞에선 심폐소생술 미리 하고 있고 가고 나선 다시 폭언 퍼붓고 매일이 지옥 같아 살려줘"라고 요청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