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옛 투 컴' 최고의 순간 선사…'로맨틱 주인공' 모먼트


방탄소년단 지민이 로맨틱하고 아련한 비주얼로 최고의 순간을 선사했다.

지난 14일방탄소년단은 공식 SNS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Yet To Come’ short 유튜브 영상을 공개했다.

‘Moment is yet to come’이라는 제목으로 공개된 해당 영상에서 지민은 아련한 추억속 첫사랑을 떠올리는 청순하고 순수한 비주얼로 팬들을 사로잡았다.

모델을 연상케 하는 워킹과 뒷모습만 봐도 지민임을 알 수 있는 완벽한 몸매로 등장, 한순간에 주변 공기 흐름까지 바꾸는 아우라로 분위기를 장악했다.

흰 커튼이 드리워진 벽을 향해 걸어가던 지민이 천천히 몸을 돌리는 순간 하얀 피부에 환상적 분위기속 완벽한 이목구비, 신비로운 이야기를 담고있는 듯 빨려들어갈 것 같은 눈빛으로 청순하고 아련한 비주얼을 뿜어내며 팬들을 열광시켰다.

특히, 지민이 머리를 뒤로 살짝 젖힘과 동시에 살포시 미소를 지어보인 후 다시 벽쪽으로 몸을 돌리는 모습은 팬둘에게 ‘Yet To Come’의 최고의 순간을 선사했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자 '청순 아련 CF속 주인공인줄', '멜로영화 남주세요?', '지민이라는 내 인생 최고의 순간', '저 숨멎 눈빛에 빠져든다', '뒷태만 봐도 내가수네' 등 팬들의 큰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14일 오후 ‘방탄회식’에서 개인 솔로 활동을 알린 가운데 지민이 곡작업에 몰두하고 있음이 드러나 개인활동이 전무했던 지민에 대한 팬들의 큰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