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돈스파이크 결혼, 못 가"
"해외 일정 잡혀"
사진=유튜브 채널 '동네 친구 강나미'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동네 친구 강나미' 영상 캡처


작곡가 겸 가수 돈스파이크가 가수 강남에 대해 분노했다.

강남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동네 친구 강나미'를 통해 '강화모 : 강남한테 화난 친구들 모임'이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강남과 돈스파이크가 출연했다. 먼저 강남은 자신을 강배라 소개한 뒤 "특급 톱스타 강남 씨가 너무 바빠서 내가 대신 나왔다. 톱스타 강남 씨가 고마워하는 분들을 만나서 마음을 전달해주려고 한다"고 운을 띄웠다.

첫 번째로 찾은 고마운 사람은 작곡가 한재준. 그는 "톱스타 강남 씨가 마음을 전해달라고 해서 내가 왔다"고 반가운 마음을 드러냈다. 제작진은 "강남의 장점에 대해 말해달라"라는 질문을 했다.

한 작곡가는 "일단 어딜 가든 사람을 잘 사귄다. 좋은 친구이긴 하다. 어려울 때 잘 도와준다"라며 장점을 이야기했다. 이어 "그러긴 하는데 자기 편할 때만 찾는 느낌이 있다. 두 번째 무슨 일을 벌여놓고, 누가 뒤에서 치워줄 사람이 필요하다"라며 웃음 지었다.

장소는 어느 한 놀이터로 바뀌었다. 강배의 모습을 한 강남은 "이분 역시 정말 고마운 분"이라며 "이분 곧 결혼하는데 영상이 올라갈 때쯤이면... 난 못 갔다. 사실 내가 사회를 보기로 했는데, 해외 일정이 생겼다"고 토로했다.

이내 등장한 돈스파이크. 강남은 "일단 결혼을 축하드린다"며 손뼉을 쳤다. 돈스파이크는 "내가 왜 나왔냐면, 어... 내가 강남 결혼식에서 양 쪽에 축의금을 낸 사람이다. (사회 봐주기로) 흔쾌히 수락해 놓고, 며칠 있다가... 이걸 보고 우리는 '쓰레기'라 부른다. 할 말을 다 했으니 이만 들어가 보겠다"고 언급했다.

강남은 "미안하다"며 어쩔 줄 몰라 했다. 이후 "(정글의 법칙) 찍을 때 많은 분이 궁금해한다. 코를 심하게 고는지"라고 물어봤다. 돈스파이크는 "난 자지를 않는다. 기도 중이었다"고 해명했다.

돈스파이크는 또 강남의 장단점에 관해 이야기했다. 그는 "친화력 빼고는 어수선한 거? 그것도 장점이 되려나?"라고 했다. 더불어 단점에 대해 "말을 쉽게 바꾼다. 남의 좋은 날에는 가지를 않는다"고 답답한 마음을 전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