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프루프의 '에피파니 진 버전' 전 세계 은빛 보이스 물결


방탄소년단(BTS) 진의 '에피파니 진 데모 버전'(Epiphany Jin-Demo ver이하 '에피파니 진 버전')이 전 세계 팬들을 사로잡았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6월 10일 9년간의 활동을 집대성한 앤솔러지(Anthology) 앨범 '프루프'(Proof)를 발매했다.
진의 자작곡 'Moon'(문)과 '에피파니 진 버전'은ㅠ앨범 발매 전부터 화제를 모았으며 공개이후 뜨거운 반응들이 이어졌다.
방탄소년단 진..프루프의 '에피파니 진 버전' 전 세계 은빛 보이스 물결
진은 새 앨범 발매에 앞서 "공개되지 않은 곡이나 미발매곡도 있어서 팬분들도 재미있게 들을 수 있을 거다"라며 새로운 버젼의 에피파니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특히 '진피파니'로 불리는 진의 자작곡 '에피파니 진 버전'은 2018년에 발매된 'Epiphany'(에피파니)와는 다른 스타일로 실버보이스 진의 매력이 돋보이는 곡이다.
진은 새로운 에피파니에서 진성과 가성, 고음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마음을 움직이는 ‘감성 보컬’의 진가를 나타냈다.
진의 에피파니는 부드럽게 시작되는 진의 맑은 음색과 후렴부의 폭발하듯 진성 고음이 더해져 진 특유의 감성을 기다려온 팬들에게 더욱 반가운 선물같은 곡이다.
방탄소년단 진..프루프의 '에피파니 진 버전' 전 세계 은빛 보이스 물결
진은 최근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 (Weverse)에 "에피파니 옛날 버전. 전혀 다른 노래임ㅋㅋ"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공개해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 인터뷰를 통해 "원래 제가 쓴 곡을 하려 했다. 제가 쓴 '에피파니'는 조금 더 밝고 여유로운 멜로디였다"라고 에피파니에 대한 비하인드를 전하기도 했다.
'에피파니 진 버전'노래는 공식음원이 없는 CD ONLY(CD 온니) 곡임에도 '프루프' 앨범 발매 이후, 팬들의 응원으로 '에피파니'와 'Epiphany'가 K-POP 실시간 검색어, 전 세계 실시간 트렌드에 오르며 인기를 빛냈다.
또한 버즈피드와 MTV에 글을 기고하는 '제나 기욤'(Jenna Guillaum)은 공식 트위터에 "Jin's version of epiphany"라는 글을 남겨 호응을 얻었다.
진은 싱어 송 라이터이자 최정상 솔로 아티스트로 눈부신 성장을 하며 현재 '2 COOL 4 SKOOL'의 'OUTER:CIRCLE ROOM CYPHER'를 시작으로 'LOVE IS NOT OVER', 'AWAKE', '이 밤', 'STAY', 'ABYSS', 'MOON'등 총 12곡을 한국음악저작권협회(KOMCA)에 등재, 크레딧에 이름을 올렸다.
진은 작곡한 곡들마다 다양한 콘셉트와 장르 확장으로 폭넓은 스펙트럼을 자랑하며 팬들뿐만이 아니라 음악 평론가, 해외매체, 일반 대중들의 극찬을 받으며 주목받고 있다.
방탄소년단 진..프루프의 '에피파니 진 버전' 전 세계 은빛 보이스 물결
팬들은 "에피파니 진정한 Proof 인 진피파니 음원 내주세요", "기존 곡도 좋은데 진버전은 세련되고 멜로디가 귀에 맴돌아", "역시 JIN이즈 뭔들, 원곡만큼 좋은 곡이 나오다니", "둘 다 너무 좋아ㅠㅠ어떡해", "이게 데모라니...지금 당장 음원으로 발매해도 완벽한걸", "소중한 선물을 받은 기분이야", "진피파니는 완전 퍼펙트 내 취향", "에피파니 진피파니 갓피파니 진정한 프루프", "목소리가 너무 아름다워 천사 목소리가 저랬을거야", "싱어 송 라이터 김석진 또 해냈구나", "이렇게 소중한 노래가 묻힐 뻔하다니, 진짜 다행이고 행복하다"등 뜨거운 반응을 나타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