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민혜연 인스타그램
/사진=민혜연 인스타그램


배우 주진모 아내 겸 가정의학과 전문의 민헤연이 일상을 공유했다.

민혜연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주말이당♥♥ 엊그제 남은 오른쪽 사랑니 뽑아서 맛있는 것도 못 먹고 얼굴도 반쪽만 부었지만 그래도 좋은 주말!!"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민혜연은 풀메이크업을 한 상태로 셀카를 찍고 있는 모습이다. 그는 사랑니를 발치해 얼굴 반쪽이 부었다고 토로했으나 전혀 그렇게 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남다른 미모를 자랑해 시선을 끈다.

한편 민혜연은 2019년 배우 주진모와 결혼했다. 그는 현재 청담동에서 의원을 운영 중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