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저스틴 비버 인스타그램
/사진=저스틴 비버 인스타그램


팝가수 저스틴 비버가 희소병 램지 헌트 증후군을 앓고 있다고 밝혔다.

저스틴 비버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중요한 걸 봐주세요. 사랑으로 기도해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저스틴 비버의 모습이 담겼다. 저스틴 비버는 왼쪽 얼굴에 마비가 왔다. 그는 희소병인 램지 헌트 증후군을 앓고 있다고 털어놨다.
/사진=저스틴 비버 인스타그램
/사진=저스틴 비버 인스타그램
램지 헌트 증후군은 대상포진 바이러스가 귀 근처 안면 신경에 침투, 안면 마비를 비롯해 발진이나 근육 약화, 난청 등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저스틴 비버는 "보시다시피 눈이 깜빡여지질 않는다. 나는 내 얼굴의 왼쪽으로 웃을 수 없다. 콧구멍 역시 움직이지 않고, 얼굴이 완전히 마비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저스틴 비버는 현재 회복을 위해 운동 중이라고. 또한 저스틴 비버는 램지 헌트 증후군으로 인해 예정된 월드 투어를 중단한 상황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