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나는 솔로' 8기 영식 인스타그램
사진='나는 솔로' 8기 영식 인스타그램


예능 ‘나는 SOLO’(나는 솔로) 8기 영식(가명)이 악플에 대한 심경을 간접적으로 고백한 가운데, 사생활 루머에 “찔리는 것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영식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유죄? 무죄? 일단 수갑부터 채우고”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수갑을 차고 있는데 영식의 모습이 담겼다.

이는 전날 방송된 ‘나는 솔로’ 방송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영식은 옥순(가명)과 데이트를 즐기며 호감을 표시했지만, 막상 데이트 신청에서 옥순을 선택하지 않아 의아함을 자아냈다.

이에 일부 시청자들은 영식이 옥순과 밀당하고 있다고 지적했고, 영식 역시 이를 의식한 듯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응 악플 시작데이”라는 글을 올렸다.
사진='나는 솔로' 8기 영식 인스타그램
사진='나는 솔로' 8기 영식 인스타그램
또 최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자신을 영식의 지인이라고 소개한 네티즌의 글이 게재, 영식의 사생활을 폭로했다.

작성자 A 씨는 "영식 내가 아는 애 전남친인데 할많하않(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는다)"이라며 "아는 애한테 직접 들은 건 아니고 그 아는 애의 친한 애로부터 전해 들은 거라 말하면 안 될 것 같다"고 적었다.

이에 한 네티즌은 "당사자입니다! 말씀해주셔도 돼요. 전 찔리는 게 하나도 없으니까요"라고 댓글을 남겼다. 영식은 NC소프트에서 프로그래머로 일한다고 알려졌는데 댓글 작성자도 NC소프트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나와 영식이 직접 댓글을 달은 것이 아니냐는데 무게가 쏠리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