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남 / 사진=텐아시아DB
조영남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조영남이 별이 된 고 송해를 애도했다.

8일 경찰과 의료계에 따르면, 송해는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이날 오후 4시부터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송해의 조문이 시작됐다.

송해의 장례식은 코미디언협회장으로 치러진다. 엄영수 협회장이 장례위원장을 맡고, 장례위원은 석현, 김학래, 이용식, 최양락, 유재석, 강호동, 이수근, 김구라, 김성규 KBS 희극인 실장, 고명환 MBC 실장, 정삼식 SBS 실장으로 꾸려진다. 송해의 발인은 오는 10일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조영남은 "맛있는 걸 항상 사주셨던 분이었다. 친했고 몇 번 송해 선생님과 공연을 했었다"며 고인을 회상했다.

이어 "최근에도 만났는데 굉장히 슬프다. '이제 나도 선생님을 뒤따라 갈 나이가 됐다'라는 생각이 든다. 송해 선생님은 세계적으로 그 나이에 왕성히 활동했던, 독보적인 분"이라고 말했다.
故 송해 / 사진=텐아시아DB
故 송해 / 사진=텐아시아DB
송해는 최장수 MC로 연예계 큰 어른의 역할을 해왔다. 송해는 앞서 건강 관리를 위해 정기적으로 병원에 입원해 검진을 받아왔다. 송해는 올해 1월과 지난달 건강 문제로 입원 치료를 받았고 3월 코로나 확진을 받으며, 치료를 받기도 했다.

송해는 최근 '전국노래자랑' 제작진에게 그만둘 때가 된 것 같다는 의사를 전했다. 송해는 1 927년에 태어나 해주예술전문학교에서 성악을 전공, 1955년 '창공악극단'으로 데뷔했다. 반세기가 훌쩍 넘는 시간 동안 연예계를 대표하는 국민 MC 자리를 지켰다.

송해는 1988년부터 '전국노래자랑' MC를 맡았다. 30년이 넘는 세월동안 '최장수 MC'를 기록하며, 기네스북에 등재되기도 했다.

'전국노래자랑'은 2020년 3월 코로나19로 인해 촬영을 잠정 중단했다. 송해는 지난 1월 방송된 KBS 2TV '2022 설 대기획 여러분 고맙습니다 송해'에 출연해 "'전국노래자랑'에는 쌓인 것도 많지만 남은 것도 많다"며 방송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송해는 '전국노래자랑'을 이끄는 동안 KBS 연예대상 공로상, 대한민국 연예예술상 특별공로상, 백상예술대상 공로상 등을 받았다. 또 대중문화예술상 은관문화훈장을 받았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