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딘딘 인스타그램
사진= 딘딘 인스타그램


가수 딘딘이 고 송해를 애도했다.

딘딘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송해 선생님과 광고 촬영했을 때 선생님은 신인이었던 저를 신경 써주시며 관계자분들에게 '나보다는 딘딘이를 더 챙겨줘'라고 매번 말씀하셨다"라는 글과 과거 송해와 술자리에서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촬영이 끝나고 선생님이 저에게 따라주신 소주는 제 평생의 자랑거리입니다"라고 전했다.
사진= 딘딘 인스타그램
사진= 딘딘 인스타그램
딘딘은 "감사했습니다. 선생님. 좋은 곳에서 편히 쉬세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며 고인을 추모했다.

송해는 8일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향년 95세. 올해 1월과 지난달 건강 문제로 입원 치료를 받았고, 3월에는 코로나 확진으로 자가격리를 하며 치료받기도 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