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근황올림픽' 캡처
유튜브 '근황올림픽' 캡처


유튜브 '근황올림픽' 캡처
유튜브 '근황올림픽' 캡처
혼성 힙합그룹 클로버 출신 래퍼 Mr.타이푼이 근황을 공개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서는 ‘[Mr. 타이푼을 만나다] 은지원, 길미와 3인조 활동한 래퍼 근황. 그동안 안 보였던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Mr.타이푼은 은지원, 길미와 함께했던 클로버에 대해서 "이름을 짓자고 했을 때 여러 이름이 나왔다. 은지원이 회사 사장이라 '임팩트' 등 여러 이름이 나왔는데, '클로버 어떠냐'고 해서 더 이상한 거 나오기 전에 좋다고 했다"고 그룹명에 대한 비하인드를 전했다.
유튜브 '근황올림픽' 캡처
유튜브 '근황올림픽' 캡처
또한 "우리는 신인 그룹인데 음악 방송을 가면 은지원 때문에 대기실에 국장님이 오셔서 인사했다. 전국 어딜 가든 되게 재밌게 활동했다"라며 웃었다.

이어 그는 팀 활동 중단 이유에 대해 “딱히 ‘해체하자’는 건 없었는데 상황이 그랬다. 그때도 말이 많았다. 은지원이 길미, 타이푼 버리고 혼자 살려고 YG 갔다는 이야기가 있었다”며 “전 잘됐다고 박수 치고 했다. 마흔 다 돼서 YG 들어간 건 잘된 거 아니냐”고 덧붙였다.

"은지원이 혼자 회사를 운영하며 스트레스가 많았다. 회사에 딸린 식구가 엄청 많아서 행사도 계속 많이 뛰었다"며 "혼자 다 먹여 살려야 하는 분위기를 저랑 길미가 알았다"고 설명했다.
유튜브 '근황올림픽' 캡처
유튜브 '근황올림픽' 캡처
또한 "그거에 대해 한 번도 푸시한 적이 없다. 클로버 활동 이후에 뭐만 있으면 서로 당연하듯이 그냥 모여서 밥 먹고 한다"며 여전히 절친하다고 말했다.

Mr.타이푼은 2015년 비연예인 아내와 결혼한 뒤 전업주부의 삶을 이어오고 있다. 그는 "클로버 활동 이후 블랙앤빌이라는 레이블을 내고 망했다. 이태원에서 클럽을 했는데 망했다. 같이 동업하던 사람이 연락이 안 됐다. 한 번에 다 안 되는 시기가 있잖냐. 아무것도 하기 싫었다"라며 "다 접고 지금의 아내를 만나 결혼하고 결혼 생활에 충실하며 전업주부로 활동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길미가 저희 집에서 2~3분 거리에 산다. 친동생 같은 사이라 가족들이랑 같이 밥먹고 아기도 봐준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