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새론./ 사진제공=골드메달리스트
배우 김새론./ 사진제공=골드메달리스트


음주운전 사고로 물의를 빚은 배우 김새론의 채혈 검사 결과가 나왔다.

7일 김새론의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는 "김새론 씨는 지난 4일 음주운전 및 사고 미조치 혐의에 대한 경찰 조사를 성실히 마쳤으며, 채혈 검사 결과 혈중알코올농도 약 0.2%로 면허 취소 수준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새론 씨는 명백한 잘못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사고로 인해 발생한 피해에 대해 최대한 보상을 진행 중이고 끝까지 최선을 다해 책임일 예정이다"고 전했다.

더불어 "피해 보신 모든 분과 불미스러운 일로 실망하셨을 모든 분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깊이 사과드립니다"며 재차 사과했다.

김새론은 지난 5월 18일 오전 서울 강남의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변압기를 들이받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김새론의 음주 사실을 확인했으나, 김새론이 채혈 검사를 원해 인근 병원으로 이동해 채혈했다.

다음은 소속사 공식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골드메달리스트입니다.

김새론 씨는 지난 4일 음주운전 및 사고 미조치 혐의에 대한 경찰 조사를 성실하게 마쳤으며, 채혈 검사 결과 혈중알코올농도 약 0.2%로 면허 취소 수준임을 확인했습니다.

김새론 씨는 명백한 잘못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또한 사고로 인해 발생한 피해에 대해 최대한 보상을 진행 중이며, 끝까지 최선을 다해 책임질 예정입니다.

피해 보신 모든 분과 불미스러운 일로 실망하셨을 모든 분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깊이 사과드립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