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깍이맘' 배윤정, 육아고충 토로…"아이가 나만 찾고 이유식도 안 먹어" [TEN★]


안무가 배윤정의 육아 고충을 토로했다.

배윤정은 6일 자신의 SNS에 “너무 피곤하네요. 아이가 요즘 너무 저만 찾고 징징대는데, 원래 돌쯤에 그런 건가요. 그리고 이유식을 너무 안 먹어서 걱정인데 괜찮겠죠?”라고 적고 근황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차 안에서 찍은 배윤정의 셀카가 담겼다.

한편, 배윤정은 2019년 11살 연하의 축구선수 출신 남편과 결혼했다. 지난 6월 첫아들을 품에 안았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