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첫 자작곡 ‘이 밤’ 공개 3주년 맞이 글로벌 팬들의 선행 릴레이


방탄소년단 진의 첫 자작곡 ‘이 밤’ 공개 3주년을 맞아 전 세계 팬들의 뜻깊은 축하 행렬이 이어졌다.
방탄소년단 진, 첫 자작곡 ‘이 밤’ 공개 3주년 맞이 글로벌 팬들의 선행 릴레이
‘이 밤’은 지난 2019 BTS 페스타(FESTA)의 일환으로 19년 6월 5일 방탄소년단의 공식 SNS와 사운드 클라우드를 통해 공개된 진의 첫 자작곡이다.
평소 동물 애호가로 알려진 진은 ‘이 밤’을 공개하며 “제 반려동물들을 생각하며 쓴 곡이다”라고 전해 많이 이들에게 감동을 선사했었다

방탄소년단 진, 첫 자작곡 ‘이 밤’ 공개 3주년 맞이 글로벌 팬들의 선행 릴레이


또 자신의 생일에는 동물자유연대에 사료와 밥그릇, 담요 등을 기부하는 등 선한 영향력을 펼쳤다.
팬들은 진의 이런 따듯한 마음을 본받아 ‘이 밤’ 3주년을 맞이하는 지금까지 ‘이 밤’ 기념일마다 많은 선행을 이어나가고 있다.
올해도 어김없이 '이 밤' 3주년을 축하하고, 동물을 사랑하는 진의 따뜻한 마음에 화답하기 위해 세계 각국의 팬들은 다양한 선행과 서포트를 펼쳤다.
진의 국내 서포트 계정인 '김석진 서포터즈'는 '이 밤' 3주년을 기념하며 '세이브더칠드런' 국내외 코로나19 위기아동 지원에 모금액 120만 4천 원을 기부했다고 전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지난 5일 공식 SNS 계정을 통해 '김석진 서포터즈'의 기부 소식과 감사를 전했고 진의 '이 밤' 3주년 축하 인사도 덧붙였다.
방탄소년단 진, 첫 자작곡 ‘이 밤’ 공개 3주년 맞이 글로벌 팬들의 선행 릴레이
'이 밤' 3주년과 함께 진의 데뷔 9주년을 기념하는 서포트와 기부도 진행되었다.
진의 중국 대형 팬 계정인 '차이나 진바'(ChinaJinBar)는 '석진아 우리 어떻게든 결국 만났을 거야'라는 문구와 함께 용산 하이브 앞 택시 셸터 광고를 진행해 진의 데뷔 9주년을 축하했다.
진의 홈 마스터 '코니'(KONI)는 진의 데뷔 9주년 & 이 밤 3주년 서포트를 기념해 6월 18일부터 19일까지 양일간 신용산역 HYBE 앞거리 양방향 가로등 배너 광고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또 한, 베트남팬 계정인 'JinahVN'은 '사이공 동식물원'에 진의 본명인 '김석진'이름으로 기부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 작은 선물이 사이공 동식물원 옥상 아래 있는 동물들이 맛있는 간식을 즐길 수 있도록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라는 메세지와 함께 사이공 동물원 측이 보낸 감사 인사도 공개해 감동을 안겼다.
방탄소년단 진, 첫 자작곡 ‘이 밤’ 공개 3주년 맞이 글로벌 팬들의 선행 릴레이
국내 팬 계정 '따뜻한 초코 jin'은 진의 데뷔 9주년과 컴백을 기념하기 위해 홍대 입구 지하철역 2호선 대합실과 공항철도 대합실 두 곳에 디지털 사이니지 광고를 6월 3일부터 6월 13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날 트위터에는 '#달과 지구가_사랑하는_이 밤' 해시태그가 실시간 트렌딩 되는 등 전 세계 많은 이들이 ‘이 밤 3주년’을 함께 기념했다.
방탄소년단 진, 첫 자작곡 ‘이 밤’ 공개 3주년 맞이 글로벌 팬들의 선행 릴레이
한편 진은 ‘이 밤’ 공개 당시 “다음에 또 열심히 작업해서 좋은 노래 들려드릴게요”라고 말한 바 있는데, 이후 ‘moon(문)’, ‘Abyss'(어비스)’, ‘슈퍼참치’ 등 자작곡을 꾸준히 공개하며 총 12곡의 저작권에 이름을 올리는 등 ‘싱어송라이터’의 면모를 보이고 있다.

진의 진심 어린 애틋한 마음을 호소력 가득한 깊은 음색으로 감성적으로 풀어낸 ‘이 밤’은 팬들에게 더욱 의미 있는 곡으로 현재까지도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