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데뷔 9주년 국내·외 팬덤 컴백 축하…"지민이와 끝까지 함께해"


방탄소년단 지민의 첫 공개일 및 데뷔 9주년과 ‘Yet To Come’ 컴백을 축하하는 팬들의 서포트 발표로 축제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다.

지민의 대형 중국 팬베이스 ‘지민바 차이나’(JIMINBAR_CHINA)는 ‘데뷔 9주년 특별 응원 Part1’으로 SRT 수서역 TWIN VISION Gaint Screen 광고 서포트를 공개했다.

'지민바 차이나'는 ‘수서역은 서울에서 출발해 대전·대구·부산·광주 등 영호남 도시를 연결하는 고속철 ‘SRT’의 출발역이자 종착역’이라고 소개하며 ‘수서역은 지하철 3호선과 수인 분당선, SRT가 연결된 곳으로 하루 유동인구가 4만명 이상으로 지민의 매력을 잘 알릴수 있는 곳’이라는 위치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전체 길이 22M에 폭 2.2M의 크기를 자랑하는 해당 스크린에서 6월 4일부터 송출을 시작해 15일까지 이어지며 오전 4시 30분부터 익일 01시 30분까지 매회 20초씩 하루 210번 송출된다.

국내 팬들도 나섰다. 지민의 국내 팬베이스 ‘올포지민코리아’(ALLFORJIMIN_KOR)는 지난 4일 SNS를 통해 ‘9th Anniversary & Comeback Support PART1’으로 하이브 사옥 맞은편 벽면에 지민의 활동 모습을 모은 34M 대규모 래핑 광고를 진행한다고 전했다.

지민(BTS)의 데뷔 9주년을 기념하고 'Yet To Come' 컴백을 축하하기위해 진행되는 이번 광고는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진행된다.

특히, 9년전 지민이 방탄소년단의 멤버로 공식 트위터 계정에 소개된 4일을 응원하는 팬들의 목소리가 높아지며 4일부터 공개된 수서역 대형 광고에 수많은 팬들의 발길이 몰려, 지민의 데뷔 9주년과 컴백을 축하하는 축제 분위기가 더욱 뜨거워 지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