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메시지 백악관도 주목.."한사람 한사람이 의미있는 존재로서 존중하고 이해하기 위한 한걸음이 되길"


방탄소년단 뷔의 메시지를 미국 백악관 공식 SNS 계정에서 게재하며 막강한 영향력을 입증했다.



지난 5월 31일(현지시간) 방탄소년단은 미국 ‘아시아·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을 맞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나 심각한 사회적 문제인 아시아 증오범죄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았다.



대통령과의 만남에 앞서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백악관 기자실을 방문해 아시안 증오범죄에 대한 메시지를 전했다.



차분한 헤어스타일에 단정한 검은 정장을 차려입고 등장한 뷔는 깊은 신뢰감이 느껴지는 중저음 보이스로 입장을 전했다.



뷔는 “우리는 모두 각자의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오늘 한 사람 한 사람이 의미 있는 존재로서 서로 존중하고 이해하기 위한 또 한걸음이 되기를 바랍니다”라며 간결하면서도 임팩트 있게 목소리를 내 존재감을 빛냈다.

방탄소년단 뷔 메시지 백악관도 주목.."한사람 한사람이 의미있는 존재로서 존중하고 이해하기 위한 한걸음이 되길"
뷔는 가슴에 손을 올리는 제스쳐를 취하며 진심을 표했다.



백악관(WhiteHouse) 공식 SNS 계정에 뷔의 메시지를 유일하게 게재했으며 특히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뷔가 한 말을 한글 그대로 인용해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 집무실 앞 야외 뜰까지 나와 방탄소년단을 맞이했다. “백악관에 온 것을 환영합니다. 어서오세요”라며 인자한 미소와 함께 멤버들을 반겼다.



바이든 대통령은 멤버들에게 “여러분들이 하는 일이 모든 이들에게 좋은 일이 된다. 여러분들의 훌륭한 재능뿐 아니라 소통하는 메시지가 중요하다”며 의미를 부여해 깊은 울림을 안겼다.



뷔를 비롯한 멤버들은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환한 미소를 지어 보이며 일명 ‘K하트’라 불리우는 ‘손가락 하트’를 하고 사진을 찍어 전 세계에서 지켜보는 이들에게 흐뭇함을 전하기도 했다.



이후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의 SNS 계정에 방탄소년단을 만나고 생각을 나누는 모습을 게재했고, 뷔 또한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찍은 기념사진과 릴스를 올리며 팬들과 경험을 공유해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