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란♥' 한창, 결혼 14년차에도 붙어있는 콩깍지…테니스 스윙마저 "이뻐, 라니포바"[TEN★]


'장영란♥' 한창, 결혼 14년차에도 붙어있는 콩깍지…테니스 스윙마저 "이뻐, 라니포바"[TEN★]
'장영란♥' 한창, 결혼 14년차에도 붙어있는 콩깍지…테니스 스윙마저 "이뻐, 라니포바"[TEN★]
'장영란♥' 한창, 결혼 14년차에도 붙어있는 콩깍지…테니스 스윙마저 "이뻐, 라니포바"[TEN★]
'장영란♥' 한창, 결혼 14년차에도 붙어있는 콩깍지…테니스 스윙마저 "이뻐, 라니포바"[TEN★]
사진=한창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한창 인스타그램 캡처
장영란, 한창 부부가 돈독한 사이를 뽐냈다.

한창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부부테니스 3회차. 운동 못하는 부부 테니스 재미 붙였어요! 영란 씨는 스윙 폼이 까막눈인 제 눈에도 너무 이뻐보여서 슬로우모션으로 #라니포바"라고 글을 올렸다. 장영란과 한창은 함께 테니스 레슨을 받고 있는 모습. 시작한 지 얼마 안 됐지만 두 사람 모두 금세 습득한 듯하다. 함께 운동하는 금슬 좋은 부부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장영란은 2009년 한의사 한창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