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우리 모두 의미 있는 존재" 아시아계 증오를 멈춰달라

방탄소년단 뷔가 아시아계 증오범죄를 멈춰 달라고 호소했다.

방탄소년단은 31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의 초청으로 ‘아시아·하와이·태평양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을 맞아 ‘반(反)아시안 증오범죄 대응 방안’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과 면담을 가지기 위해 백악관을 찾았다.

이날 면담직전에 방탄소년단은 백악관 브리핑룸을 찾아 돌아가며 아시아인에 대한 증오범죄 관련 메시지를 발표했다.

뷔는 브리핑룸에 들어서면서 많은 기자들을 보고 놀란 표정을 지었지만 곧 차분하게 기자들의 환대에 미소로 답했다.

브리핑룸의 100명의 기자들은 방탄소년단을 보고 저마다 휴대전화를 꺼내 촬영 경쟁까지 벌리며 과열된 분위기였다. 이들 중 뷔의 모습을 클로즈업을 해서 찍는 기자가 포착되기도 했다.

브리핑룸 뒤편에 있는 사진, 카메라 기자들은 방탄소년단 촬영에 방해되자 “폰 다운, 폰 다운”을 연신 외쳤지만 기자들의 촬영을 막을 순 없을 정도로 열렬한 반응을 보였다.
방탄소년단 뷔, "우리 모두 의미 있는 존재" 아시아계 증오를 멈춰달라


검은색 슈트에 넥타이를 매고 단정한 헤어스타일을 한 뷔가 연단에 올랐다. 뷔는 차분한 목소리로 “우리는 모두 각자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오늘, 한 사람 한 사람이 의미 있는 존재로서 서로 존중하고 이해하기 위한 또 한 걸음이 되기를 바랍니다.”라고 호소했다. 발언을 마치면서 가슴에 손을 올리며 증오가 끝나길 바라는 간절함을 표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브리핑은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됐는데 동시 접속자가 30만 명을 넘어 쏟아진 관심을 반영했다. 방탄소년단이 브리핑을 끝내고 나가는 순간, 한국 기자의 “방탄소년단 화이팅” 외치는 목소리가 들리기도 했다.

브리핑을 마친 방탄소년단은 바이든과의 면담을 이어갔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 집무실 앞 잔디밭까지 나와서 “환영합니다. 어서 와요”라고 맞이했다. 이어 집무실에서 마주앉은 방탄소년단에게 “선한 사람이 증오가 얼마나 나쁜 것인지 얘기하면 증오는 점차 줄어든다. 사람들은 여러분 말에 귀를 기울인다. 그래서 감사하다”며 방탄소년단의 선한 영향력에 감사를 표했다.

뷔는 인스타그램에 바이든 대통령을 만나러가는 릴스와 기념 촬영한 사진을 게재해,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 의미 있는 하루의 기록을 남겼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