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백악관 메시지  "평화를 함께 하고 기념하기 위해 왔습니다"


ㅂㄱㅂㄱ
방탄소년단(BTS) 진이 백악관을 방문해 조 바이든 대통령과의 면담에서 '반(反) 아시안 증오범죄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는 자리에서 희망과 연대의 메시지를 전하며 전 세계 팬들을 향한 특별한 메신저의 역할을 강렬하게 선보였다.
방탄소년단 진, 백악관 메시지  "평화를 함께 하고 기념하기 위해 왔습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31일(현지시간) 미국 '아시아·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 마지막 날 백악관을 방문했다.

진은 조 바이든 대통령과의 면담에 들어가기 앞서 멤버들과 함께 백악관 브리핑룸을 방문해 백악관 방문 목적과 소감을 전했다.

조각 같은 이목구비에 깔끔한 흑발헤어, 긴 팔다리와 넓은 어깨가 돋보이는 진의 완벽한 피지컬은 보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검은색 정장에 넥타이와 흰 셔츠를 매치한 단정한 모습은 고급스러운 무드는 월드와이드핸섬의 품격과 매력을 과시하며 감탄을 자아냈다.

RM의 인사말에 이어 첫 번째로 발언한 진은 차분하면서도 정확한 발음으로 진중한 분위기를 더했다.

진은 "오늘은 'AANHPI Heritage Month(아시아계 미국인 및 하와이·태평양 도서 원주민 유산의 달)'의 마지막 날이다. 저희는 AANHPI 커뮤니티와 뜻을 함께하고, 기념하기 위해 백악관에 왔다"며 방문목적을 전했다.
방탄소년단 진, 백악관 메시지  "평화를 함께 하고 기념하기 위해 왔습니다"
진은 유니세프와 함께 한 ‘러브 마이셀프’(Love Myself) 캠페인,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BLM·Black Lives Matter) 캠페인에 이어, 지난해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자격으로 참석한 유엔총회에서도 본인만의 메시지를 담아 희망과 위로를 전한 바 있다.

진은 고급스럽고 기품 있게 잘생긴 외모뿐만 아니라 단정하고 품격 있는 자태, 전달력 좋은 보이스와 정확한 딕션으로 대외적 행사에서 늘 주목받으며 국내외 뉴스의 하이라이트 장면을 장식하기도 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