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 / 사진=김영희 인스타그램
김영희 / 사진=김영희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김영희가 심경을 고백했다.

김영희는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당신이 아무리 좋을 말을 그럴듯하게 하더라도 그 말을 듣고 싶지 않아 하는 사람에겐 그저 잔소리, 소음일 뿐이다'라고 적힌 글을 게재했다..

이어 '당신이 아무리 선의를 가지고 말했더라도 하고 싶은 말만 하다가는 결국 인간관계는 망가질 수밖에 없다"라는 문구를 올렸다.

한편, 김영희는 10세 연하의 전 프로야구 선수 윤승열과 20201년 결혼했다. 김영희는 현재 임신 중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