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옥주현 인스타그램
사진= 옥주현 인스타그램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남다른 유연성을 과시했다.

옥주현은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래 서 있었더니 다리와 고관절이 땡땡하게 붓고 굳어서 촬영 중간중간 짬을 내줘야 하는 몸. 잘 굳는 몸이라 자주 해줘야 함. 결코 유연함을 타고나지 않음. 유연해지려고 매우 자주 노력한 몸"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사진= 옥주현 인스타그램
사진= 옥주현 인스타그램
공개된 영상 속에는 화보 촬영 중간에 다리 찢기를 하며 몸을 풀고 있는 옥주현의 모습이 담겨있다. 그는 군살 없는 몸매를 뽐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옥주현은 최근 샤롯데씨어터에서 개막하는 뮤지컬 '마타하리'에 출연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