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연수 / 사진=텐아시아DB
하연수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하연수가 특정 언론사에 대한 분노를 드러냈다.

하연수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잘못된 사실로 저에게 고통을 줬던 특정 매체들 전부 기억하고 있다"며 "기사를 쓸 때는 양심적으로 팩트 체크 부탁드린다. 사람 목숨이 달렸다는 거 아시지 않느냐"라고 밝혔다.

하연수는 또한 이날 인스타그램 계정에 "언론이 할 수 있는 순기능이 그게 최선이냐?"라며 "스폰서, 인성, AV, 욱일기, 페이스북에서 팬들과의 싸움 등 없던 사실로 고통 주고 아니면 말고 식"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제는 무소속이기 때문에 언론사 고소는 더욱 간편하다고 생각한다"며 "기자들, 그간 충분히 하지 않았느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하연수는 최근 소속사와의 소속사 앤드 마크와 전속계약을 종료했다. 그는 포털 사이트에 프로필이 사라지며, 은퇴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하연수는 일부 커뮤니티로부터 비방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