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성동일 "다음 생엔 더 달콤한 결혼생활을 하고 싶다" ('이번주도잘부탁해')


배우 유이가 털털한 매력을 자랑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STORY, ENA 채널 '이번 주도 잘 부탁해'에는 유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성동일은 '매운맛'을 좋아하는 유이를 위해 여러 소스를 준비했다. 특히 매운맛 김치를 공개한 그는 "오늘 혀에 보톡스 맞은 것처럼 마비시켜주겠다"고 말해 유이를 기대케 했다.

성동일에게 '닭발 초벌구이' 미션을 받은 유이는 능숙하게 닭발을 구웠다. 유이가 초벌한 닭발을 가져가자 성동일은 "양념을 묻혀줄테니 다시 굽자"고 말했다.
[종합] 성동일 "다음 생엔 더 달콤한 결혼생활을 하고 싶다" ('이번주도잘부탁해')
[종합] 성동일 "다음 생엔 더 달콤한 결혼생활을 하고 싶다" ('이번주도잘부탁해')
이에 유이는 "저 속눈썹 좀 떼겠다. 망했어. (속눈썹이) 걸리적거리더라. 내가 왜 새벽 4시 30분에 숍을 갔는지. 이런 프로그램 아니라고 했지않나"라며 털털한 매력을 자랑했다.

안주를 준비한 이들은 와인과 함께 맛을 봤다. 달콤한 머루 와인을 시음한 성동일은 "완전 흑과 백이다. 맛이 완전 다르다"며 감탄했다.
[종합] 성동일 "다음 생엔 더 달콤한 결혼생활을 하고 싶다" ('이번주도잘부탁해')
[종합] 성동일 "다음 생엔 더 달콤한 결혼생활을 하고 싶다" ('이번주도잘부탁해')
이어 "와인 맛을 내 결혼생활로 비유하자면 지금 아내하고 사는 느낌은 드라이한 머루와인인데 다음 생에는 더 달콤한 결혼생활을 하고 싶다"고 밝혀 유이를 당황하게 했다.

고창석은 "저는 지금 제 와이프가 달콤한 와인이다. 다음생은 누가 될지모르겠지만 드라이 하지 않을까"라고 밝혔다.

유이는 "전통주니까 달달한 약과나 한과도 잘 어울릴 것 같다"고 말했다. 스위트 머루 와인의 안주로는 매운 음식을 추천하면서 '매운맛 요정' 면모를 드러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