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진의 프리즘》

연예인과 대중, SNS로 좁혀진 ‘거리감’
작은 ‘단서’ 하나에도 불어나는 ‘상상력’
조민아, 제니, 뷔./사진=SNS, 텐아시아 DB
조민아, 제니, 뷔./사진=SNS, 텐아시아 DB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가 연예계 현황을 살핍니다. 프리즘을 통해 다양하게 펴져 나가는 빛처럼 이슈 뒤에 숨겨진 이야기를 전하겠습니다.
SNS 속 불씨가 커져 화제로 번졌다. 불씨를 제공한 당사자는 ‘모르쇠’로 일관하고, 이를 본 대중은 지나친 상상력을 보태며 사생활 침해에 가까운 반응을 보인다.

SNS의 발달로 대중과 연예인들의 거리감이 좁혀졌다. 2014년 12월 인스타그램은 전 세계 월간 활동 사용자 수가 3억 명을 돌파했다. 대중의 사랑으로 살아가는 연예인들은 이를 이용해 자신을 홍보하는 마케팅 수단으로 활용하기도 한다.

스타의 일상을 들여다볼 수 있는 SNS는 종종 부작용을 낳는다. 직접 올린 게시글을 비롯해 온라인 속 동선까지 수많은 눈이 주목하고 있다. 이들이 흘린 조그만 ‘단서’ 하나는 사람들의 상상력을 부른다. 상상으로 시작된 의심은 ‘확신’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뷔, 제니./사진=텐아시아DB
뷔, 제니./사진=텐아시아DB
최근 그룹 방탄소년단의 뷔와 블랙핑크 멤버 제니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한 누리꾼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브이로그 영상 캡처본엔 두 사람을 닮은 남녀의 모습이 포착, 제주도 동반 여행을 떠난 것 아니냐는 의혹으로 번졌다.

뷔와 제니의 열애설에 힘을 실은 건 SNS 속 동선이다. 이들은 최근 각자의 인스타그램에 제주도 여행 중인 사진을 게재했고, 프로필을 'V'와 'J'로 변경했다. 더불어 지난해 12월 뷔가 제니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팔로우한 사건으로 한 차례 열애 의심을 받았던바. 두 사람의 열애는 거의 확신처럼 굳어졌다.

‘팔로우 사건’ 당시 뷔는 팬 커뮤니티 플랫폼인 위버스를 통해 에둘러 해명했다. 그는 “SNS 추천 이거 없애는 방법 없나요? 무서운 어플이네"라는 글을 통해 ‘추천 기능’ 때문에 벌어진 실수라는 점을 강조했다.

제니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 뷔의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별다른 입장을 전하지 않고 있다. 개인의 영역인지라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사진=조민아 SNS
사진=조민아 SNS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는 자신의 SNS에 가정폭력을 암시하는 듯한 게시글을 올리며 파장을 일으켰다. 그는 지난 1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들 강호가 잠든 사이 과호흡성 쇼크를 겪었다고 밝혔다.

"어제도 안방 문고리 발로 차서 부수고 목덜미 잡아서 바닥으로 집어 던져서 나 고꾸라지고 119 앞에서는 심폐소생술 미리 하고 있고 가고 나서는 다시 폭언 퍼붓고 매일이 지옥 같아. 살려줘"

조민아는 댓글을 통해 가정 폭력을 당한 듯한 글을 적었다. 이를 심각하게 바라본 누리꾼들은 그를 걱정했고, 일부는 도움의 손길을 뻗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그는 평범한 일상을 공유했다. 더불어 광고성 게시글 등을 올리며 ‘가정 폭력’에 대한 별다른 언급은 하지 않았다. 심각한 상황을 알리며 도움을 요청하는 듯한 공개 게시글은 어찌 된 영문인지, 누리꾼들만 어리둥절한 상황.

SNS가 어느새 사람들의 일상에 깊숙이 스며들었다. 타인에게 비치고 싶은 내 모습을 맘껏 뽐내기도 하고, 누군가의 삶을 간접적으로 들여다볼 수 있는 즐거운 공간이다. 하지만 그 속에 비친 모습은 사실과 다른 경우가 많다. 지나치게 빠져들거나 맹신하기엔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