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같은 설렘을 가지고 한 무대를 꾸몄으면 좋겠습니다"


방탄소년단(BTS) 진이 에피소드 영상을 통해 완벽한 라이브 무대와 팬사랑을 선보였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8일 유튜브 공식 채널 방탄티비(BANGTANTV)를 통해 Permission to Dance on Stage-Seoul'(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서울)콘서트 에피소드 영상을 공개했다.

첫번째 영상에서 진은 '블랙스완'(Black Swan)을 시작으로 '페이크러브'(Fake Love) 안무 까지 꼼꼼하게 동선을 확인하는 등 프로다운 모습을 보였다.

이어 리허설무대에서 코트를 입고 눈부신 피지컬을 자랑하며 등장, 완벽하고 정확한 음정과 흔들림 없는 탄탄한 라이브로 시선을 압도했다.
방탄소년단 진, "같은 설렘을 가지고 한 무대를 꾸몄으면 좋겠습니다"
진은 "다시 공연을 한다는 마음에 설렜고 제가 관객석 쪽에서 앞을 바라봤는데, 오시는 분들도 진짜 설레겠더라고요. 그 마음을 제 마음에 담았습니다. 같은 설렘을 가지고 한 무대를 꾸몄으면 좋겠습니다." 라며 팬들과의 만남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리허설이 끝난후 진은 "오늘 위버스에 글 하나 남기겠습니다."라고 말한뒤 추운날씨 패딩을 입고 오라며 팬들을 걱정하는 자상한 면모를 드러냈다.

콘서트 당일 2년 반 만에 팬들과의 만남에 진은 환한 미소를 보이며 자신의 휴대전화 카메라를 들고 사운드 체크 현장 영상을 직접 촬영하기도 했다.

또 앙코르 무대때 이벤트로 선보일 메이플 핑크빈 모자와 알제이 모자를 준비하는 대기실 모습에서는 팬들에 대한 진의 깊은 애정을 엿볼 수 있었다.
방탄소년단 진, "같은 설렘을 가지고 한 무대를 꾸몄으면 좋겠습니다"
진은 첫곡인 '온', '블루 앤 그레이', '블랙스완', 'Life Goes On'무대까지 탄탄한 라이브 실력과 강렬한 퍼포머스로 공연장을 뜨겁게 달궜다.

마지막 공연날에는 '오늘 추우셨을텐데 너무 고생 많으셨고 안전하게 들어가시길 바란다'며 '아미 사랑해'를 외치고 손하트 만들어 엔딩 소감을 전했다.

이어진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무대에서 공간을 꽉 채우는 풍부한 성량과 경쾌한 퍼포먼스로 아미들의 마음을 또 한 번 보랏빛으로 물들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