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현희♥' 제이쓴, 초상권 허락하지 않는 똥별이...손+발 이용해 다 가림[TEN★]


개그우먼 홍현희의 남편 제이쓴이 2세의 근황을 전했다.

제이쓴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똥벼리 얼굴 보러 왔는데 손+발 이용해서 다 가림ㅋㅋㅋ”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제이쓴, 홍현희 부부는 병원을 방문해 2세 초음파를 보는 모습이다.

한편 제이쓴과 홍현희 부부는 지난 2018년에 결혼식을 올렸다.

사진=제이쓴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